원서접수 2023년 1월 4일부터 2월 21일까지, 발표 4월 21일
서울시향-단원공개채용.jpg
서울시향, 2015년 이후 8년 만에 단원 공개 채용

 

서울시립교향악단이 2015년 이후 8년 만에 단원 공개 채용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모집분야는 제1바이올린 악장을 비롯하여 비올라 부수석.단원, 첼로 제1수석.부수석, 호른 제1수석.부수석.단원, 트럼펫 제1수석이며, 각 1명씩 총 9명을 선발한다.


서울시향은 2015년 이후 장기간 음악감독 부재 상황이 지속되어 단원 채용을 실시하지 못하다가 2019년 오스모 벤스케 음악감독이 차기 감독으로 선임된 시점부터 단원 채용에 대한 내부 논의를 시작했다. 하지만, 그 사이에 2017년 공공기관 채용비리 사건이 사회적 이슈가 되면서 행정안전부 지방 출자.출연기관 인사.조직지침의 채용 관련 규정이 강화되었다.


강화된 규정에 따르면 심사위원 구성 시 외부위원을 2분의 1 이상 참여시켜 시험의 공정성을 확보하도록 하였고, 전형 별로 심사위원을 중복하여 위촉할 수 없게 되었으며, 심사위원의 제척.기피.회피 적용 기준이 강화되었다. 오케스트라 단원 채용의 특수성에 대한 예외 적용이 어렵게 되자 서울시향은 오랜 기간 동안 단원 채용제도를 마련하기 위해 고심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마침내 서울시향과 서울시는 지방 출자출연기관 인사.조직 지침을 최대한 반영한 단원 채용제도를 마련하였다. 1차 및 2차 실기전형은 블라인드 방식 으로 진행하고 심사위원을 특정할 수 없는 등 공정성 확보를 위해 노력하였고, 3차 실기전형에서는 오케스트라 리허설 형식으로 기존 단원들과의 앙상블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뉴욕 필하모닉 상임지휘자인 얍 판 츠베덴은 차기 서울시향 음악감독 자격으로 이번 오디션에 참여하여 신규 단원들을 직접 선발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번 채용 시에는 현악기와 금관악기 직책단원을 중심으로 채용을  추진하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단원 채용을 진행할 계획이다.


손은경 서울시향 대표이사는 “8년 만에 서울시향 단원 공개 채용을 진행하기까지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다. 서울시향의 미래를 책임질 신규 단원을 채용할 수 있게 되어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2024년부터 서울시향의 음악감독인 얍 판 츠베덴과 함께할 우수한 연주자들의 지원을 기다리고 있다. 이번 서울시향 단원 채용은 연령, 국적, 학력에 관계없이 오로지 실력만으로 연주자들을 선발하게 될 것이다.” 라고 밝혔다.


원서접수는 2023년 1월 4일(수)부터 2월 21일(화)까지 서울시향 누리집(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며, 자세한 모집 분야 및 직책, 오디션 일정 및 곡목, 채용 절차 등은 서울시향 누리집(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향 홈페이지 www.seoulphil.or.kr


[ 송인호기자 cucucusong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ucucunews@gmail.com
쿠쿠쿠 뉴스, 유럽의 희망을 쓰다(www.cucucu.co.kr) - copyright ⓒ Cucucu News.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쿠쿠쿠 뉴스, 유럽의 희망을 쓰다 (http://www.cucucu.co.kr)
      Austria. 
      Schelleingasse 54. A-1040 Wien Austria
      Fax. +82-(0)505-960-9730 | cucucunews@gmail.com
      등록번호 142/0040  GB A 00260  | 설립일 : 2000년 7월 30| 대표: Kyung KIM

      쿠쿠쿠뉴스는 성인, 쇼핑, 일반광고 등의 모든 광고 및 쿠쿠쿠뉴스 광고주 업무와 중첩되는 글의 게재를 불허합니다
      Copyright ⓒ 2000-2021 Cucucu News All right reserved
      Cucucu News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