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빈의 순환도로 링거리(Ringstrasse)와 접해있는 팔라이스 한센 켐핀스키(Hotel Palais Hansen Kempinski Wien)는 2013년 3월 1일 5star 호텔로 문을 열었다.
 
빈 켐핀스키 호텔은 수페리어, 디럭스, 그랜드 디럭스 등의 98개의 일반실과 주니어 스위트, 한센 스위트, 링 스위트, 팔라이스 스위트, 프레지던트 스위트 등의 54개의 스위트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팔라이스 한센 부동산이 오너다.
 
빈 켐핀스키 호텔의 총지배인는 독일 출신의 Markus Lueck (1976년생) 이 맡고 있으며, 호텔의 주방은 영국출신의 Philipp Vogel (1981년생)이 총주방장으로 켐핀스키의 주방을 책임지고 있다.
 
빈 켐핀스키 호텔 주변은 빈 증권거래소와 법률, 투자회사가 밀집한 금융가로 빈대학, 황궁극장, 시청사, 구황궁, 슈테판 성당, 오페라하우스 등의 관광지들도 도보나 차량을 이용해 10분 이내에 도착할 수 있다.
 
팔라이스 한센 켐핀스키는 1873년 빈 만국박람회를 위해 건축가 테오필 에드바르트 폰 한센(Theophil Edvard von Hansen)과 하인리히 푀르스터(Heinrich Förster) 설계한 것으로 테오필 에드바르트 폰 한센은 국회의사당 건물과 빈필하모닉의 신년 음악회가 열리는 무지크페어라인, 증권거래소 등을 설계한 당대 최고의 건축가다.
 
팔라이스 한센 켐핀스키 건물은 1945년까지는 경찰본부로, 이후 정부의 공관으로 사용하다가 1997년 빈 시로 이전된후 2010년부터 팔라이스 한센 부동산과 켐핀스키 그룹이 공동으로 리모델링을 시작해 2013년 호텔로 개조하여 문을 열었다.
 
리모델링은 건축가 Boris Podrecca 와 오스트리아 빈 프라터 기차역을 리모델링 했던 Atelier Hayde Architekten 디자인이 맡았으며 내부 디자인은 슬로베니아 켐핀스키 호텔의 디자인을 총괄했던 Jean Claude Laville 가 맡았다.
 
빈 팔라이스 한센 켐핀스키 호텔은 빈에서 유행하는 모던 클래식을 그대로 담고 있어 유럽 최고급 호텔들의 경향을 느낄 수 있다.
 
비엔나 워킹투어(http://www.viennawalking.co.kr ) 송윤호 VIP 팀장은 최근 오스트리아 빈은 리츠칼튼, 켐핀스키 등의 최고급 호텔이 연이어 문을 열었고 넓은 정원을 보유한 팔라이스 슈바르첸베르그 호텔도 재오픈을 준비하고 있어 고급호텔의 약진이 두드러지는 추세라고 현지 소식을 전했다.
 
Kempinski_001.jpg

Kempinski_002.jpg

Kempinski_003.jpg

Kempinski_004.jpg

Kempinski_005.jpg

Kempinski_006.jpg

Kempinski_007.jpg

Kempinski_008.jpg

Kempinski_009.jpg

[ 장선필기자 cucucunews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ucucunews@gmail.com
쿠쿠쿠 뉴스, 유럽의 희망을 쓰다(www.cucucu.co.kr) - copyright ⓒ Cucucu News.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쿠쿠쿠 뉴스, 유럽의 희망을 쓰다 (http://www.cucucu.co.kr)
      Austria. 
      Schelleingasse 54. A-1040 Wien Austria
      Fax. +82-(0)505-960-9730 | cucucunews@gmail.com
      등록번호 142/0040  GB A 00260  | 설립일 : 2000년 7월 30| 대표: Kyung KIM

      쿠쿠쿠뉴스는 성인, 쇼핑, 일반광고 등의 모든 광고 및 쿠쿠쿠뉴스 광고주 업무와 중첩되는 글의 게재를 불허합니다
      Copyright ⓒ 2000-2021 Cucucu News All right reserved
      Cucucu News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